Header Ads

test

황정민, 류덕환 주연 공중곡예사 크랭크업!

황정민, 류덕환 주연 공중곡예사 크랭크업!



황정민, 류덕환 주연, 엄지원, 오달수 등의 쟁쟁한 조연진이 합세해 탄탄하고 흥미로운 추리스릴러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는 영화 <공중곡예사>(가제) (제공,제작: CJ 엔터테인먼트㈜, 공동제작: 힘픽쳐스)가 지난 10월 31일(금) 부산 다대포 항에서 크랭크업했다. 지난 6월 20일 크랭크인 후 4개월여의 촬영기간, 총 84회차를 끝으로 촬영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것.

부산 다대포 항에서 약 4개월여의 촬영 종료!



영화 <공중곡예사>(가제)는 피가 흥건한 방, 사라진 시체, 단서라고는 카라쿠리 인형뿐인 미궁의 살인사건을 쫓는 사설 탐정 ‘홍진호(황정민)’와 그를 돕는 열혈의학도 ‘광수(류덕환)’의 추리스릴러.


이날 촬영은 사설 탐정 ‘홍진호(황정민)’의 숨은 조력자이자 신분을 감춘 채 여류발명가로 활동했던 ‘순덕(엄지원)’을 ‘홍진호’가 배웅하는 장면.


영화의 배경인 1910년대의 느낌을 가장 잘 담고 있는 곳을 물색한 끝에, 이 날 촬영은 부산 다대포 항에서 이루어졌다. 이 날 촬영에 동원된 배는 시가 750억에 이르는 대형 선박. 환한 햇살과 하얀색의 대형 선박을 배경으로 황정민과 엄지원은 4개월 간의 여정을 아쉬운 마음으로 종료했다.

황정민 “자신있다. 새로운 장르 영화의 탄생을 기대해달라!”
류덕환 “스릴과 유머가 모두 담긴 완벽한 오락영화!”
2009년 한국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추리극의 탄생 예고!



황정민

촬영을 종료한 배우들 또한 특별한 감회를 이야기했다. 영화의 주인공인 ‘황정민’은 돈 없이는 절대 움직이지 않지만 타고난 추리 감각과 만시경, 은청기 등 당대 최신수사장비를 이용하여 사건을 집요하게 파헤치는 사설 탐정 ‘홍진호’역을 맡아 4개월 여간 역할에 푹 빠져 지냈다. 그는 촬영을 종료하며 “우리 영화에 자신이 있다. 그 동안 시리즈물을 찍어보고 싶었는데, 충분히 시리즈화 할 수 있을 정도로 캐릭터와 작품에 매력이 있다. 새로운 장르영화의 탄생을 기대해달라”라는 말로 <공중곡예사>(가제)에 대한 기대감을 표시했다. 수사보다 돈부터 밝히는 진호와 티격태격하면서도 사건 앞에서는 뛰어난 의학지식과 재치로 콤비수사를 펼친 의학도 ‘광수’역을 맡은 ‘류덕환’의 감회도 남다르다.


류덕환

“훌륭한 선배님들과 연기하면서 많이 배웠다. 우리 영화는 긴장과 유머가 모두 담긴 완벽한 오락영화다. 많이 기대해달라”라는 말로 영화에 대한 자신감을 표현했다. 사대부가의 부인이지만 신분을 감춘 채 여류발명가로 활동하며 탐정 진호의 수사에 필요한 발명품을 만들어주는 숨은 조력자 ‘순덕’역을 맡은 ‘엄지원’은 “땀과 열정으로 만든 영화다. 개봉하는 날이 벌써부터 손꼽아 기다려진다”라는 말로 영화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엄지원

미궁의 살인사건을 쫓는 주인공들의 흥미진진한 추리와 스릴, 사설 탐정과 열혈 의학도라는 독특하고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이 펼쳐낼 콤비 플레이, 만시경, 은청기와 같은 당대 최첨단 수사 장비 등의 볼거리를 앞세우며 2009년 최고의 추리극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는 <공중곡예사>(가제). 막둥이 시나리오 공모전 당선작으로 제작되기 전부터 충무로에서 관심을 한 몸에 받았던 탄탄하고 흥미로운 시나리오와 이를 직접 집필한 감각 있는 박대민 감독 연출, 대한민국 최고의 연기파 배우들이 뭉친 추리극으로 주목을 받으며 촬영을 종료한 <공중곡예사>(가제)는 후반작업을 거친 후 2009년 상반기에 공개될 예정이다.



황정민, 류덕환 주연 추리스릴러 그림자살인 극장개봉 2009년 4월 초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