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er Ads

test

장률 감독 신작 이리 로마영화제 경쟁부문 초청!

장률 감독 신작 이리 로마영화제 경쟁부문 초청!



지난 10월 22일 개막한 제 3회 로마국제영화제(Festival Internazionale de Film di Roma)의 공식 경쟁부문에 초청된 영화 <이리>의 장률 감독과 윤진서가 로마에서의 공식상영과 기자회견을 비롯한 공식 일정을 바쁘게 소화하면서 <이리>에 대한 뜨거운 열기를 전했다.

재중동포 감독 장률의 첫 한국작업 <이리>
로마영화제에서 뜨거운 환대!



제 3회 로마국제영화제 윤진서-장률 감독

<이리>는 1977년에 일어난, 이리역 폭발사건을 겪은 두 남매가 여전히 그 도시에 남아 상처를 끌어안고 살아가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로 이리역 폭발사고 30주년이 되는 2007년에 제작, 촬영 때부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장률 감독은 그의 전작인 <망종> <경계> 등의 작품들로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호평 받은 바 있으며 다섯 번째 작품인 <이리> 역시 로마영화제 공식 경쟁부문 CINEMA 2008에 초청되어 감독과 배우 윤진서가 참석을 위해 지난 27일 출국했다.


아시아 영화 중 거의 유일하게 경쟁부문에 초청되어 주목을 받은 <이리>는 현지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고, 큰 기대를 받고 있는 작품답게 로마 현지 시간으로 28일, 오후 1시 30분에 열린 프레스 시사 및 기자회견에서는 미국, 이탈리아, 영국 등 여러 해외 매체들이 참석해 다양한 질문을 쏟아냈다.


상영 후 이탈리아 현지의 한 영화지(sentieriselvaggi)에서는 같은 중국 출신이며 최근 세계적으로 그 활동영역을 넓히고 있는 감독 지아장커와 비교하며 <이리>의 완성도를 높이 평가했고 전작인 <경계>와 비교하며 “최순희의 뒷모습으로 떠났던 장률은 몽골 대초원을 떠나 한국의 ‘이리’에 도착했다. 그 리얼리즘의 쓰라린 초상화”라는 평을, 이탈리아의 영화사이트인 VIVAMOVIE에서는 “<이리>는 아름답고 슬프다. 우리는 폐허가 된 현실에서 도망가기 위해 극단적인 몸짓을 할 수 밖에 없는가?”라는 평을 내놓았다.


제 3회 로마국제영화제 윤진서-장률 감독

기자회견에서는 감독에게 30년이나 흐른 이리역 폭발사고를 소재로 한 것에 대한 질문과 한국에서의 첫 작업에 대한 소감, 전작들과의 비교하는 질문들이 줄을 이었다. 장률 감독은 “이리역 폭발사고는 단지 30년 전 사고로 끝난 일이 아니다. 연출 의뢰를 받고 처음 이리역 폭발사고에 대한 이야기를 접하고 현지를 찾아가 주민들을 인터뷰를 하면서 영화화 하고 싶은 의지가 생겼다”고 전하며 “한국에서의 작업은 큰 두려움이자 도전이었고, 사건이 발생했을 때만 반짝 하는 미디어의 관심과 시간이 흐르면서 방치되고 잊혀진 사람들의 이야기에 큰 관심이 생겼다”고 답했다.


<이리>로 첫 해외 영화제에 참석하게 된 윤진서에게도 해외 언론의 관심이 집중되었다. <올드보이>와 <비스티 보이즈>로 해외 매체에서 이미 널리 알려진 배우였던 윤진서에게는 이리역 폭발사고에 대한 기억과 연기 방식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올드보이>의 큰 성공으로 국제적으로 이름을 알리게 되었고, 그 선물 덕분에 계속 좋은 영화를 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좋은 작품들로 필모그래피를 채워가면서 이렇게 알려진 것에 부끄럽지 않은 배우가 되고자 점점 성장해 나가려 한다”며 겸손한 인사로 시작한 윤진서는 “이리역 폭발사고에 대해, 영화 제안이 있기 전까지는 미처 몰랐던 사실로 이후에 뉴스들을 찾아보면서 잊혀지고 있는 현실에 대한 부끄러움을 느꼈고 출연 의지를 굳히게 되었다”고 출연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또한 <이리>에서의 인상적인 연기에 대한 호평과 더불어 연기 방식을 묻는 등 쏟아지는 다양한 질문에 답변했다.


올해로 3회를 맞이한 로마영화제는 전 베니스영화제 집행위원장이었던 가프레도 베티니(Goffredo Bettini)를 집행 위원장으로 초빙하면서 할리우드영화보다는 이탈리아 영화, 유럽 영화들을 적극적으로 초청하며 자기 색깔을 내는 데 총력을 다하고 있다. 아직은 신생 영화제이지만 이탈리아 정부의 적극적인 후원으로 세계 3대 영화제 중 하나인 베니스영화제의 위상을 위협할 정도로 그 입지를 굳혀나가고 있으며 올해 역시 <이리>와 최고영화상을 두고 다투는 공식 경쟁부문에 제시카 비엘, 콜린 퍼스가 주연한 <이지 버츄>, 비고 모르텐센의 <굿>, 에드워드 노튼, 콜린 파렐의 <프라이드 앤 글로리> 등 세계 각국에서 20편이 초청되어 각축의 경쟁을 벌이고 있다. 한국영화로는 <이리> 외에 특별상영 부문에 홍상수 감독의 <밤과 낮>이 초청되기도 했다. 또한, 이번 로마영화제에서는 영화에 대한 업적과 공로를 기리는 평생공로상 수상자로 알 파치노가 선정되어 관객과의 대화 등 다양한 행사에 참석하며 관심을 받기도 했다.



윤진서, 엄태웅 주연 이리 극장개봉 2008년 11월 13일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