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er Ads

test

영화 추적 마이클 케인, 원작과 리메이크작 모두 출연 화제!!

영화 추적 마이클 케인, 원작과 리메이크작 모두 출연 화제!!



마이클 케인, 1972년판 <추적> 매력적인 청년 ‘마일로 틴들’
2008년판 <추적> 야비한 백만장자 추리 소설가 ‘앤드류 와이크’로 변신!!



추적 마이클 케인

할리우드 로맨틱 가이 ‘주드 로’의 제작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미스터리 심리극 <추적>은 탄탄한 연기력을 지닌 주드 로와 마이클 케인의 만남으로 팽팽한 긴장감과 스릴 넘치는 서스펜스를 선사한다. 백만장자 추리 소설가 ‘앤드류’(마이클 케인)의 아내를 사랑하는 삼류배우 ‘틴들’(주드 로)은 그를 찾아가 이혼을 요구하지만, 오히려 ‘앤드류’의 달콤한 제안에 넘어가게 된다. 완벽한 외모를 가진 젊은 남자와 젊음을 제외하고 모든 것을 가진 남자와의 숨막히는 두뇌게임을 그린 <추적>에는 추리 소설가 ‘앤드류’로 분한 ‘마이클 케인’의 특별한 이야기가 숨겨져 있다.


1972년 발자국 마이클 케인

<추적>은 연극을 스크린에 올린 <발자국>을 리메이크 한 작품으로, <추적>에서 추리 소설가 ‘앤드류’역을 맡은 ‘마이클 케인’은 1972년 원작 <발자국>에서 젊은 청년 역인 ‘마일로 틴들’ 역을 맡았으며, <발자국>의 마이클 케인은 <추적>의 ‘주드 로’ 못지 않은 매력적인 모습으로 큰 화제가 되고 있다. 1972년 <발자국>에서 젊고 매력적인 ‘마이클 케인’의 모습을 볼 수 있는 반면에, 약 30년이 지난 <추적>에서는 ‘마이클 케인’의 농도 깊은 연기과 비소마저 기품 넘치는 카리스마를 볼 수 있다. 같은 배우가 원작과 리메이크 작에 출연하는 경우는 매우 드문 사례로 화제가 되고 있는 ‘마이클 케인’의 연기는 세월의 흐름만큼이나 탄탄한 연기를 선보일 뿐만 아니라, <발자국> 당시 자신의 상대역이 였던 ‘앤드류’역을 완벽하게 소화 해 냄으로써 원작을 뛰어넘는 작품을 완성시켰다. 두 작품 모두에 출연한 ‘마이클 케인’은 <추적>은 단순한 리메이크작이 아닌, 또 다른 한 편의 작품이라고 말하며 <추적>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주드 로 주연 추적 극장개봉 2008년 11월 20일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