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er Ads

test

미중일 대표 남자 배우들이 뭉쳤다! 존 쿠삭, 주윤발, 와타나베 켄 연기력 대 결!

미 정보부 요원, 중국 마피아 보스,
그리고, 일본 군인으로 완벽 변신한 세 남자!!


상하이(2010) 존 쿠삭, 주윤발, 와타나베 켄 연기력 대결

1월 27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상하이>는 세계적인 배우들의 화려한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으며 관객들의 주목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미국, 중국, 일본 각 나라의 국민배우라 할 수 있는 남자 배우들이 <상하이>에서 치열한 카리스마 대결을 벌이기 때문이다.

먼저 <2012>로 할리우드의 흥행 메이커로 자리 잡은 ‘존 쿠삭’은 <상하이>에서 미 정보부 요원 ‘폴’ 역으로 열연한다. ‘폴’은 지적이면서도 감성적인 면모를 지닌 스파이로 동료의 죽음을 파헤치기 위해 1941년 상하이에 온 후 진주만 공격의 비밀을 알게 되는 인물이다. 그리고 중국뿐만 아니라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고 있는 ‘주윤발’은 부인인 ‘애나’(공리 분)을 두고 ‘폴’과 경쟁 관계를 벌이게 되는 중국 마피아 보스 ‘앤소니’ 역할을 맡았다. ‘앤소니’는 상하이에 존재하는 어둠의 경제를 책임지고 있는 자로 강력한 카리스마와 존재감이 돋보이는 캐릭터다. <인셉션>을 통해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못지 않은 강렬한 인상을 남긴 일본 대표 배우 ‘와타나베 켄’은 일본 정보부 수장 ‘다나카’ 대좌로 분한다. ‘다나카’는 상하이를 손아귀에 넣기 위해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고 있는 자로, 진주만 공격의 열쇠를 쥐고 있는 핵심 인물이다.

존 쿠삭, 주윤발, 와타나베 켄의 카리스마 대결!
[ad#art-300x250]
‘존 쿠삭’, ‘주윤발’, ‘와타나베 켄’은 <상하이>에서 각자의 개성을 100% 표현할 수 있는 캐릭터를 맡아 특유의 매력과 폭발적인 연기력으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존 쿠삭’은 샤프하면서도 섬세한 매력이 돋보이는 배우인데, <상하이>에서 자신이 가진 특유의 매력에 날렵한 액션 연기뿐만 아니라 ‘공리’와의 멜로 라인을 통해 섹시하고 로맨틱한 모습까지 모두 보여줄 예정이다.

‘존 쿠삭’이 감성적인 매력을 선보이는 반면, ‘주윤발’은 진한 남자의 향기가 느껴지는, 마치 그의 전성기 때를 보는 듯한 녹슬지 않은 화려한 액션 실력으로 그의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이렇듯 ‘주윤발’은 자신의 몸에 꼭 맞는 옷을 입은 듯 생생하게 마피아 보스를 표현해내며 그의 선 굵은 연기력을 다시 한번 입증한다.

‘와타나베 켄’ 역시 남성다운 매력이 돋보이는 배우인데, <상하이>에서는 악역 연기에 도전해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보여준다. 날카로운 눈빛과 강렬한 카리스마, 비밀을 감춘 듯한 서늘한 모습에서 ‘와타나베 켄’의 폭발적인 연기력을 확인할 수 있다. 영화에서는 치열한 연기 대결을 펼치지만 실제 촬영장에서 세 배우는 서로의 팬임을 자처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보였다고 한다. ‘존 쿠삭’은 “<첩혈쌍웅>은 정말 끝내주는 액션 영화다.

이후 나는 중국 영화와 주윤발의 대단한 팬이 되었다. 아시아 최고의 배우들과 일하게 되어서 영광이다.”라고 밝혔고, ‘주윤발’ 역시 “존 쿠삭과 와타나베 켄은 열정적이고 재능 있는 정말 특별한 배우들이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댓글 없음